Skip links

SBS 주말드라마 ‘운명과 분노’ 속 세라믹 식탁

SBS 주말드라마 ‘운명과 분노’에서 클럽메사의 세라믹 식탁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^^ ‘운명과 분노’ 남자 주인공인 ‘태인준(주상욱)’의 회사 디자인실에 협찬되었습니다.

Story

운명을 바꾸기 위해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 운명인 줄 알고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, 목적을 위해 남자를 차지하려는 여자와 복수심에 차 그 여자를 되찾으려는 남자 등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

운명과 분노 - 태인준(주상욱)

태인준 주상욱

태인준 (남. 36세 골드그룹 차남. 골드제화 사장)
“원래 위에 있었던 것처럼 빼앗겠다. 원래 내 것이었으니.” 

구두로 시작해 종합상사가 된 골드그룹, 통칭 골드그룹 둘째. 황금비 똑 떨어지는 간지 수트남. 명품 화보 같은 각 잡힌 수트 아래 꿈틀거리는 야생의 근육은 덤이다. 본처보다 첩에게서 먼저 아들을 본 아버지 태회장 때문에 서자 아닌 서자로 해외를 떠돌았다. 본처인 어머니는 어렵게 아들 인준을 낳았지만 유약한 탓에 늘 뒤로 물러나 있다가 인준 나이 16세 때 한 많은 생을 마감했다. 어머니의 49제가 끝나기도 전에 아들 정호를 앞세워 후처 자리로 밀고 들어온 성숙에게 평생의 혐오가 있다. 어머니가 죽은 것도 다 이들 모자 때문에 마음고생을 해서다. 성숙에 의해 일찌감치 해외로 내쫓겨 누구도 제어하지 않고 관리해주지 않는 10대, 20대를 보내며 반항질을 하고 약이든 여자든 사고 투성이어야 공식에 맞지만, 인준은 야심가다.

운명과 분노 - 구해라(이민정)

구해라 이민정

구해라 (여. 34세 구씨공방 → 골드제화 디자인실 실장)
“절대 무너지지 않는 존재가 되는 것. 그게 돈이든 실력이든. ” 

삼신할매 랜덤이 반만 성공한 케이스. 빛나는 외모, 명석한 두뇌, 커다란 야망을 주고. 던져놓기는 개천도 아닌 시궁창에 던져놓았으니 말이다. 이태리 구두 유학 중 언니의 자살미수, 아버지의 사망으로 이어지는 불행 속에 모든 것을 잃고 나락까지 떨어진다. 갚으면 갚은 만큼 어디선가 꾸역꾸역 생겨나는 빚과 혼수상태의 언니. 이건 사는 게 아니었다. 시시하게는 살고 싶지 않았는데 이건 시시한 정도가 아니라 죽은 것과 다름없다. 아니 죽은 것 보다 못하다. 절박한 마음으로 살아가던 중 태인준을 만나 의도적인 접근을 숨긴 채 온 몸을 던져 운명을 만들어 낸다.

운명과 분노 - 골드제와 디자인실

Statuario(스타투아리오) 세라믹 + 혼드 블랙다리
Size : 2400mm X 950mm

운명과 분노 - 태인준(주상욱) 사무실

Materia honed 02(혼드 02) 세라믹 + 모카 블랙다리
Size : 2000mm X 900mm

Return to top of page
X